배재대학교,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 전국 평가 최우수(A등급) 대학 선정 쾌거(학생성장 맞춤형 교육체계 인정)

작성자
홍보팀
작성일
2020-06-12 09:27:59
조회수
11193
첨부파일
_data/20200612135230.jpg

배재대학교가 2019년 대학혁신지원사업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으면서 학생성장 맞춤형 교육체계 혁신 모델을 인정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9년 대학혁신지원사업에 선정된 131개교(Ⅰ유형)를 대상으로 1년간의 사업성과에 대해 권역별로 정성·정량평가를 진행한 결과다. 평가 결과는 A, B, C등급으로 나뉘며 등급에 따라 대학혁신성장 인센티브를 받는다. 배재대는 A등급을 받아 대학혁신성장 견인 인센티브를 전년대비 약 16억 원 증액된 56억1200만원을 배정받았다. 동시에 선정된 지역강소대학 육성인센티브를 받게 되면 배재대의 2020년도 대학혁신지원 사업비는 60억 원을 상회할 전망이다.

배재대는 2016년 이른바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불리는 ACE+사업성과를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연계해 ‘학생성장 맞춤형 교육체계 혁신’의 사업목표를 설정하고 교육혁신·산학협력혁신·기타혁신 영역에 10개 프로그램 및 26개 세부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평가를 진행한 한국연구재단은 배재대가 ‘학생 성장 맞춤형 교육체계 혁신’이라는 대학혁신 방향 하에 영역별 프로그램 운영 실적이 적절하며, 대학혁신전략에 따른 세부 프로그램의 운영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자체평가의 결과를 바탕으로 대응책을 마련하는 등 대학의 노력이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학생 전공 선택권 확대를 위한 학사제도를 혁신하면서 학생 중심형 도전학기제(꿈드림설계) 운영, 사회수요 기반 융복합 전공 재편성, 전공역량 기반 교육과정 환류체계를 구축해 미래사회를 살아갈 학생들의 필수적인 성장을 유도했다고 전했다. 또한 배재안항(雁行)교육모델은 한 명의 낙오자도 없이 전교생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학습소수자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학생들의 인성과 공동체 의식을 강화했다는 평이다.

배재대는 이번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학생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박인규 대학혁신지원사업단장은 최우수등급 선정의 공로를 총장을 비롯한 대학 전 구성원의 참여와 협조 덕으로 돌리며 2020년에는 1차 년도 사업결과의 고도화 및 확대를 목표로 프로그램을 진행해 실질적인 학생성장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피력했다.

김선재 총장은 “학생성장을 최우선 가치로 여긴 대학 구성원의 부단한 노력이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우수한 결과를 이끌었다”며 “코로나19로 언택트 시대가 가속화되고 있는 교육 모델에 더욱 투자해 중부권 최고의 교육중심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1900